판타지 여행기2011.12.25 22:02

피곤에 좀 쩔어있는 상태라... 자세한 글을 쓸 체력이 안되네요... 이 추운 날씨에, 서코에 갔다가... 코엑스 인형전시관에 갔다가... 마지막에 국전까지 다녀왔으니...


부스 사진 외 코스프레 인물 사진은 모두 허락을 받고 찍은 사진임을 미리 밝혀둡니다...



서코 부스중에 눈에 띄는 부스가 있었습니다.



바로 로봇 테마를 주제로 한 부스였는데, 꽤나 정교하고 멋진 그림이었습니다. 로봇 뿐만이 아니라 몽환적인 일러스트도 카드 형식으로 같이 있었는데, 역시 꽤나 멋지더군요. 게다가 어느 주제도 어디서도 본 적이 없는 듯한, 마치 모두 창작이 아닐까 싶을 정도였어요.(하긴 서코의 코스프레 2/3 이상을 제가 누군지 모르는 캐릭터들이긴 했습니다만...)



근 몇시간을 한자리에서 꼼짝 안하던 사신... 여러 의미로 무서운 분이었습니다...(그래도 사진찍고 인사할 때마다 꼬박고박 답례를 해주시던...)



이번 서코엔 밀리터리룩이 많았던 거 같습니다. 어디서 나온 복장인지는 잘 알 수 없습니다만, 무기들 하며 복장 하며... 대단한 퀄리티였습니다... 덜덜... 아니 실제로... 경찰차도 왔는데 저 팀들을 유심히 살펴보다가 갈 정도였으니 말이죠...



귀여운 캐릭터들... 아기 해달 보노보노도 있더군요...



이번에는 차로 변신하는 트랜스포머는 안 나온 듯 합니다만, 그래도 로봇이 둘 있었어요. 어디의 누군지는 잘...



크리스마스날, 날씨는 정말 추웠습니다... 나름 대비를 하고 간 저도 추웠는데, 코스프레 한다고 얇은 옷만 입고 온 사람들은 정말... 저렇게 강변에 널리 다닌느 사람들을 보면 대단하다는 생각만 들더군요.



군대갈날이 얼마 안 남은 친구들이라고 합니다...(눈물...)


그리고 이번 서코를 제가 가게 되는 계기가 된 섬뜩님의 팀입니다.

이나즈마 일레븐 고를 코스프레 하셨다고 하네요.



코스프레 하신 두분...



그리고 이나즈마 일레븐 고...


음? 뭔가 좀 다른 거 같네요... 복장 컬러부터 이미...



제가 잘못찾은 걸까요. 이쪽은 이나즈마 일레븐... 오히려 이쪽 복장이 맞는 듯 하군요.



아쉬운 점은 제가 이나즈마 일레븐 애니를 보지 못해서 캐릭터를 잘 모른다는 점이군요...


솔직히 이나즈마 일레븐 뿐만 아니라 이제부터 나가는 사진들 거의 대부분이 원작을 모릅니다...



끝까지 고개를 못드시던 두분...



싼타복장의 보컬로이드 3자매.



그리고 린 & 렌입니다~ 역시 이번 코스프레에도 하츠네 미쿠를 앞세운 보컬로이드들이 대세였어요. 그런데 막상 제가 찾는 국산 보컬로이드 씨유는 정말 안보이더군요... 덜덜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아스라이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