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2015.12.21 22:35



송년 파티한지가 꽤 되는데... 그동안 왜이리 시간이 나지 않았는지, 후기를 이제서야 쓰네요...



스시 뷔페가 있다는 것은 알았고 한번 와보고 싶다고도 생각했습니다만, 이날에서야 가보게 되었네요.





분명, 맛도 있었고 실컷 먹고 마음에도 듭니다만, 문제가... 생각해보니 초밥이란게 위에 얹힌 회를 빼면 다 밥이죠. 결국 초밥을 먹는다는 것은 꽤 많은 양의 밥을 먹는다는 것이고, 생각보다 초밥 몇개에 배가 불러버리더군요. 그개 아쉬울 따름이었어요...



식사를 끝내고 갔던 대학로의 보드게임매장입니다. 꽤나 종류가 많더군요.



카드 프로덱터를 사고 싶었지만 제가 산 패스파인더의 카드 사이즈를 몰라서 다음을 기약해야 했습니다.





선물로 교환했던 초입니다. 다만 언제 켜 볼 수 있을지는... 크리스마스때는 켜봐야겠죠?




명동 거리입니다.



언젠가 한번 같이 갈 사람만 생긴다면 가보고 싶은 방탈출입니다.



일단 첫번째로 five tribes입니다. 사막과 오아시스, 지니와 어새신이 배경인 게임인데, 자원의 운용과 유닛의 적절한 활용, 그리고 지니의 능력을 잘 이용하여 가장 높은 점수를 노리는 게임이더군요.




사실, 첫번재 플레이때는 반도 이해를 못하다가, 두번째 플레이 에서야 겨우 이해가 된 게임이었습니다, 그래도 졌습니다만...




옆자리에서는 엘더 사인이 한창입니다. 제가 개인적으로 크툴루 세계관을 좋아하는지라, 해본 적도 있어서 그나마 아는 게임이었죠. 게임 자체는 꿈도 희망도 없는 코스믹 호러입니다만...










확실히 게임이 진행되면서 야자수나 궁전이 우르르 지어지면 장관이긴 하더군요. 다만 전 점수 계산이 서툴러서... 마작도 티츄도, 하여간 족보를 외워야 하는 게임은 영 엉망이었죠...



그리고 다음 게임으로 엘더 사인을 시작했습니다. 그 전의 게임하던 사람들이 결국 삽질끝에 세상의 종말을 가져와 버린 터라, 세상을 구하기 위해서라는 이유로 다시 도전했습니다. 오른쪽 맨 앞에 '뒤끝 노트'가 보이네요. 저기 적히연 영 뒤끝이 안좋아진다는 신비한 노트라고 하더군요.







결국 세상을 구하고 아우터 갓으로부터 세상을 지켜낼 수 있었습니다... 



다음 게임은 이름은 잘 모르겠더군요. 독일 설명서밖에 없었는데...






규칙은 간단했지만 생각보다 재밌었습니다. 게임 자체보다 서로서로 눈치싸움하느라 바빴지요.




이 게임은 결국 해보지 못했네요. 다만 이런 순발력 위주의 게임은 전 영 서투르기만 합니다...




지금은...



룬바운드와...



던전퀘스트를 빌려 열심히 룰을 공부중입니다. 같이 게임할 사람에게 가르쳐주며 할 수 있을 정도까지 어서 익혀야 할텐데요...


모두 포근한 밤 좋은 꿈 꾸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아스라이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