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2016.04.28 23:36

 

 

 

캡틴 아메리카 3 시빌 워를 보았습니다. 확실히 상당히 기대를 모았던 영화였는지 개봉일에 이미 거의 매진이더군요. 겨우겨우 앞자리 두개를 잡아서 함께 봤습니다.

 

 

그동안 히어로들이 강대한 악 앞에서 한데 뭉치고 서로 힘을 모아 싸웠던 지금까지와 다르게, 시빌 워에서는 히어로들이 각자 자신만의 입장과 생각의 차이 때문에 진영이 나뉘어 히어로끼리 대립하게 되는 영화입니다.

 

 

그래서인지 영화 포스터도 사이좋게 반씩 나뉘어진 히어로들이 서로를 노려보는 구도가 거의 다더군요.

 

 

줄거리는 대충 이렇습니다. 럼로우를 쫓던 어벤져스는 기나긴 추적끝에 드디어 럼로우를 잡지만, 최후의 순간에 럼로우는 자폭을 하고, 럼로우가 죽기 직전 말한 버키라는 이름때문에 잠시 방심한 캡틴 아에리카가 그 폭발을 막지 못한 순간, 완다가 자신의 능력으로 폭발을 감싸고 하늘로 올리지만, 역부족이었는지 하늘로 올리다 고층 빌딩 중간쯤에서 터져버리고, 많은 사람들이 희생됩니다.

 

결국 세상을 구하긴 했지만 그때마다 희생되는 사람들 때문에 각국은 소코비아 협정이라는 협정서를 가져와 어벤져스에게 서명하도록 설득하고, 이 협정에 찬성하는 사람과 반대하는 쪽으로 나뉘어 분열이 시작됩니다. 

 

 

그 와중에 폭탄테러가 또다시 발생해 와칸다의 국왕이 사망하는 사고가 또 일어나고, 그 범인으로 윈터 솔져, 즉 버키가 수배됩니다. 자신의 친구인 버키가 죽기 전에 자신이 먼저 잡아서 살려주려는 캡틴 아메리카와 그를 따르는 친구들, 그리고 버키가 범인이라 생각하고 그를 잡고 더이상의 비극을 막으려는 아이언맨과 그를 따르는 친구들간에 피할 수 없는 대결이 시작되려 합니다.

 

 

무엇보다 이 영화가 화제가 되었던 것은, 어벤져스를 능가하는 화려한 출연진들이었죠. 비록 헐크와 토르는 빠졌지만 지금까지 나왔던 영화속 마블 히어로가 모두 모이고, 게다가 드디어 어벤져스에 스파이더맨이 합류하는 것 때문에 더더욱 화제가 되었지요. 개인적으로도 스파이더맨 하면 생각나는 특징들이 잘 묘사되어 있어서 만족스러웠어요.

 

워 머신 : 쟤 몇살이야?

아이언 맨 : 우리보다 어려.

 

결국 데려왔던 토니조차 골치아파 할 정도로...

 

 

그리고 주제 자체가 정말 묵운 탓에 자칫 우울하고 진지하기만 한 영화가 될 뻔 했지만 스파이더맨과 더불어 본 영화에서 개그를 담당하고 있는 엔트맨입니다. 다만 스파이더맨과는 달리 엔트맨은 이미 자신이 주연인 영화에서 이름을 널리 알려서인지 따로 소개나 지난 이야기 같은건 나오지 않더군요. 하긴 영화시간이 제법 길긴 해도 그 모든 이야기를 담기엔 너무 촉박하죠.

 

 

얼마전에 배트맨 대 수퍼맨을 보고 많이 아쉬워해서일까요. 각자 자신의 취향이 있는 것이겠지만 저에게는 마블 영화가 좀 더 맞는 듯 합니다. 엑스맨 : 데이즈 오브 퓨쳐 패스트, 데드풀, 그리고 이 영화까지... 다음 영화가 또 기다려지네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스라이
게임2016.04.25 20:59

 

 

보드게임은 여러번 하는데 보통 캐주얼 게임이나 단판게임들 위주다보니, 하드코어하게 몰입할 만한 게임을 같이할 기회가 그다지 없었는데, 다행히 판타지 게임을 좋아하는 분이 계셔서 그나마 몇 차례 게임을 돌려보고 있네요.

 

 

 

일단 게임 시작하기 전에 다과 타임입니다~

 

 

첫 게임은 맨덤의 던전입니다. 워낙 게임 룰이 쉬워서 한번의 테스트 플레이후 완벽하게 게임이 진행되었는데, 처음 하시는 분이 승리하셨네요. 본래 3~4명이 플레이하면 던전에 들어가는 몬스터 파악이 힘들고 몬스터를 빼면서 아이템도 이거저거 빠지면서 치열한 눈치싸움이 벌어지는 게임이죠.

 

 

 

두번째는 던저니어입니다. 본래는 따로 던전안 괴물이나 우험을 플렝할 던전 마스터를 서로 번갈아 맡게 되기에, 서로 경쟁하면서 게임하게 되는 게임인데, 서로 마음이 약하다보니 위험도가 하늘을 뚫어도 괴물을 차마 보내지 못하는... (역시 내기가 끼어야 인정사정 안봐주고 경쟁을 하게되죠)

 

 

 

결국 제가 졌습니다 ㅎㅎㅎ

 

 

 

다음은 이번 모임의 주 목적이었던 패스파인더입니다.

 

 

 

그동안 룬바운드는 같이 플레이를 몇번 할 수 있었지만 정작 이 패스파인더는 같이 플레이 할 사람이 별로 없어 혼자서만 플레이하는 나날이 많았는데요, 이번에 아주 제대로 플레이를 해볼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두번을 잡았는데 장소 폐쇄가 두군데밖에 안 되어 있어서 두번이나 놓치고...

 

 

결국 마지막 장소까지 몰아넣어 잡았습니다. 역시 소서러와 클레릭의 파티조합은 환상이었네요.

 

 

여전히 차마 게임장면을 찍을 수 없는 지그재그...

 

아쉽지만 패스파인더 플레이로 밤 시간을 모두 써버린지라... 다음을 기약하며 간단한 소개만 했습니다.

 

조만간 멤버가 네 사람 모두 채워지게 되면 풀파티를 이루고 정식으로 플레이를 해볼 예정이예요.

 

모두 즐거운 밤 되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아스라이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