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2016.03.21 00:40

오늘은 신림역에 있는 보드게임 모임에 참석했습니다.

 

 

일요일, 그것도 낮인데도, 차는 여전히 막히더군요... 운전하는 내내 약속시간 때문에 조마조마했어요...

 

 

일단 첫 게임은 루미큐브였습니다.

 

 

 

처음엔 사람이 다섯명이라 두 분이 한팀으로 힘을 합치시기로 하고 4인 플레이, 도중 한 분이 시간이 되어 먼저 가시고 본격적으로 4인플레이가 되었습니다. 역시 익숙해지니 차츰 불타오르더군요.

 

 

 

다음 게임은 우봉고입니다. 제목은 많이 들어봤지만 실제 해본것은 처음이었지요. 다만, 플레이중 한 분의 스트레스 지수가 급등함에 따라 빠르게 종료했습니다. ^^;

 

 

 

 

다음은 젠가, 말이 필요없는 게임이죠.

 

 

그리고 카르카손이었습니다.

 

 

 

 

성을 만드는게 꽤 흥미로운 게임이죠. 다만 어느덧 시간이 훌쩍 흘러버렸기에 마무리는 좀 급박한 느낌이 있어 아쉽긴 했어요.

 

 

마지막으로 가져갔던 게임 룬바운드와 패스파인더에 대한 간략한 소개를 끝으로 마무리 했습니다.

 

 

 

즐거운 모임이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아스라이

티스토리 툴바